외국과 크게 다른 일본의 매스 미디어 상황

PR Consulting Firm MBC

 일본에 진출한 외자계 기업의 대부분이 자국과 일본의 매스 미디어 상황의 차이가 많은 것에 놀랍니다. 어느 사람은「일본이란 나라는 민주주의의 탈을 쓴 사회주의 나라다」라고 합니다. 즉 것보기에 자유로운 보도 시스템이 완성되어 있는 듯해도 보도 정보 카르텔이라 할 수 있는「기자 클럽 」이란 시스템이 존재하고 있거나, 대기업 텔레비전국과 대기업 신문사와의 복잡한 자본협조 관계에 더불어 광고 스폰서 기업 및 초대형 광고대리점에 의한「안보이는 표현의 제한」이 순연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프레스 릴리스를 미디어에 보내기만 하면 간단하게 기사•프로그램이 되는 해외의 미디어 시스템과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단일 민족인 일본인은「이찌겐상(첫 방문자) 거절」이라는 보수적인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본래 매스 미디어는「새로운 것」을 보도할 것입니다만 일본의 매스 미디어는「너무 새로워 보도할 수 없다」,「다른 매체가 보도안하기 때문에 취급하고 싶지 않다 」라고 하는 외국인 여러분께는 어색하게 느껴지는 관습이 있습니다. 귀찮은 그 관습을 돌파하기 위해서 PR활동을 실시하는 기업은 매스 미디어 각 기자와 페이스트페이스의 인간 관계를 용의주도하게 형성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외국분들이 자주 소외감을 느끼는「가이징(외국인)」이라고 하는 말에도 일본인의 독특한 문화적 가치관이 있습니다. 섬나라인 일본국민은 해외 국적인과의 접촉 기회가 일반적으로 극단히 적고 항상 내향인 사고 회로를 가지게 되는 상황이 있습니다. 그러면 같은 PR밸류를 가지고 있는 기업을 매스 미디어가 취급할 경우에도 해외 기업보다 일본내 기업을 항상 우선적으로 취급하는 케이스가 자연스럽게 나타납니다.


 이러한 까다로운 일본국내의 매스 미디어를 둘러싸는 상황에 대해서 귀사와 같은 해외 기업이 새로 참가해 나가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도메스틱하며 매스 미디어와의 광범한 미디어 릴레이션력을 자부하는 저희들과 같은 PR회사의 힘이 필요하게 될 것입니다.



일본 시장 진출/진출 후의 쉐어 확대책으로서의 PR전략

 지금 일본국내에서는 다른 여러 나라처럼 일반소비자의「광고 괴리」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규모 프로모션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의기양양하게 일본 시장에 참가해 보았지만 광고에 대한 신뢰도자체가 약해저 버리고 있기 때문에 큰 비율로「프로모션 프로젝트의 실패」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한 상황속에서(광고와는 반대로) 그 높은 프로모션 효과에 의해 해마다 PR가 주목을 받게 되어 있는 것은 일본에서도 여러 나라에서도 같은 상황입니다.


 더불어 운수좋게 일본 시장에 야단 법석으로 참가하는 것에 성공해도 그 후는 도메스틱 기업에 의한 시장쉐어 획득 만회 끝에 포위되어 버리고 기업의 성장이 머무르고 있는 외자계 기업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러한 외자계 기업은 곤란에 직면한 최초의 스테이지는 광고에 예산을 투입해 실패해 버려, 그 후에 대규모 PR캠페인을 실시하는 것으로 겨우 만회할 수 있는 케이스도 많습니다.


 쌍방의 케이스에서 브랜딩 도입/재기동의 퍼스트 스텝에 있어서의 성공 요인은 전략적인 PR의 달성도에 걸려 있으며 그 후의 브랜드 유지 스테이지에 있어서 PR로 성공한 이메징을 계승하는 식으로의 광고 전개에 이어간다는 논리는 세계 공통이며 여기 일본에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장벽이 되어 지는 것이 일본의 미디어 사정입니다. 매우 폐쇄적이며 해외의 미디어 사정과는 완전히 다른 상황인 것은 이 사이트의 타페이지에서도 올려 놓았습니다만 마케팅 프로세스 중에서 매우 중요한 첫 PR스테이지의 실행이 외자계 기업에 있어서는 대단한 디스아드반테이지를 안은 상황으로 스타트 하지 않을 수 없게 되고 있습니다.


 그러한 곤난한 상황에 귀사가 빠져 버려 대단한 금액의 프로모션 코스트를 녹여 버린 뒤에는 모든 것이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입니다. 그렇게 되기 전에 일본내의 매스 미디어 사정을 잘 알고 대규모 미디어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는 PR회사를 재빨리 자기 측에 안아 매력적인 일본 시장의 쉐어 획득이란 빅 프로젝트에 실패하지 않게 준비해 두어야 할 것입니다.


 일본에는「일본의 상식은 세계의 비상식 」이란 말이 있습니다. 이것은 반복하면「세계의 상식은 일본의 비상식 」이란 말입니다. 부디 이 난해하지만 대단히 매력적인 일본 시장에로의 참가/쉐어 확대를 위한 중요한 PR마네이징파트나로서 미디어 브릿지 컨설팅 주식회사를 선택해 주싶시오.